Categories
Uncategorized

notice #15

일요일의 초단편, 열다섯 번째 이야기입니다. 윤은 아직 누군가를 “데리러 가는 길”의 마음을 잘은 모릅니다. 그렇지만 모른다는 사실은 어느 정도 이해하고 있습니다. 윤과 엄마는 앵커리지를 거쳐 어디까지 갈까요? 이들의 여정을 여기서 한 번 살펴보세요. (저는 누군가를 데리러 가는 것을 아주 좋아합니다.)